[사회] 법원,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강제철거 야간집행 허가
[사회] 법원,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강제철거 야간집행 허가
  • 황문권 기자
  • 승인 2020.07.28 2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24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명도집행 관련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2020.6.24/뉴스1


[미디어한국] 전광훈 목사가 담임 목사로 있는 서울 성북구 장위동 사랑제일교회 강제철거를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지역재개발조합이 법원으로부터 야간집행 허가를 받았다.


서울북부지법 민사2단독 황성미 판사는 28일 장위10구역재개발조합이 신청한 야간집행 허가를 인용했다고 밝혔다.

법원에 따르면 조합은 지난1일 사랑제일교회와 전광훈 목사 등 6명을 대상으로 한 야간집행 허가 신청서를 법원에 제출했다. 법원은 허가 신청에 대해 보정을 명령했고, 조합은 지난 22일 보정서를 제출해 이날 허가를 받았다.

사랑제일교회는 교회 강제 철거를 두고 조합과 갈등을 빚어왔지만 법원 판결에서 계속해서 밀리고 있다.

지난 5월14일 법원은 조합이 사랑제일교회를 상대로 낸 명도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 이에 따라 조합은 교회에 해당 부동산을 넘기라고 요구할 수 있게 됐고, 강제 철거도 가능해졌다.

전 목사 측은 '교회의 철거를 멈춰달라'며 강제집행 정지신청도 냈지만 지난달 26일 기각됐다.

마스크 주문 받습니다 본지 02-797-511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