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20대 탈북자 재입북.. 성폭행 조사 후 헤엄쳐 건너간 듯
[사회] 20대 탈북자 재입북.. 성폭행 조사 후 헤엄쳐 건너간 듯
  • 황문권 기자
  • 승인 2020.07.27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한국] 정부 당국이 북한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감염 통로로 지목한 재입북자로 최근 잠적한 20대 남성 탈북자를 특정하고 월북 경로 등을 조사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문제의 남성은 2017년 귀순한 탈북민 A씨(만24세, 1996년생)로 알려졌다.

정부와 경찰 등 관계기관은 특히 이 남성이 현재 연락이 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최근 김포, 강화, 교동도 일대를 사전 답사한 정황을 포착, 사실상 월북한 것으로 잠정 결론낸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인천 강화군 북한 접경지 교동도에서 바라본 북한 마을에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