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해찬 "박원순, 애석하다"…성추행 의혹엔 "예의가 아니다"
[종합] 이해찬 "박원순, 애석하다"…성추행 의혹엔 "예의가 아니다"
  • 고정화 기자
  • 승인 2020.07.10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로 들어서고 있다. 2020.7.10/뉴스1


[미디어한국]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를 찾아 "친구가 이렇게 황망하게 떠났다는 비보를 듣고 참 애석하기 그지 없다"고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대병원에 마련된 박 시장의 빈소를 찾은 뒤 "저하고 1970년대부터 민주화 운동을 하면서 40년을 함께해 온 오랜 친구"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박 시장에 대해 "우리사회에 무너졌던 시민운동을 일궈내고 서울시 행정을 맡아 10년 동안 잘 이끌어왔는데 이렇게 황망하게 떠나고 나니 애틋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앞으로도 박 시장의 뜻과 철학이 잘 살아날 수 있도록 나라를 위해서, 서울시를 위해서 저희가 할 수 있는 일을 최대한 뒷받침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묻는 질문에는 "예의가 아니다"며 "최소한의 가릴 게 있다"고 예민하게 반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