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영민 실장 "다주택 靑고위직은 이달 중 주택 처분하라"
[정치] 노영민 실장 "다주택 靑고위직은 이달 중 주택 처분하라"
  • 고정화 기자
  • 승인 2020.07.02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뉴스1


[미디어한국]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2일 오전 2주택 이상을 소유하고 있는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고위직에게 이달 중으로 처분할 것을 재권고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노 실장은 오늘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 2주택 이상을 소유하고 있는 비서관급 이상 고위직은 이달 중으로 1주택을 제외하고 처분할 것을 강력하게 권고했다"고 밝혔다.

앞서 노 실장은 지난해 12월16일 정부의 부동산 가격 안정 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기 위한 차원에서 청와대 고위 참모진에게 "수도권 내 2채 이상 집을 보유한 공직자들은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이른 시일 안에 1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하라"고 권고한 바 있다. '이른 시일'은 6개월 내를 뜻한다고 청와대는 설명한 바 있다.

그러나 6·17 부동산 대책 등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비판이 나오면서 청와대 내 다주택자들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지난 1일 발표한 '2020년 재산을 신고한 청와대 소속 고위공직자의 아파트·오피스텔 보유 현황'에 따르면 김조원 민정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여현호 국정홍보비서관, 강민석 대변인 등이 수도권에 집을 2채씩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와대 내 다주택자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자 노 실장은 이날 다시 한번 주택 처분을 권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