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국회는] 김태년 "3일 추경 처리"…주호영 "하루 10조씩 통과 폭거"
[지금 국회는] 김태년 "3일 추경 처리"…주호영 "하루 10조씩 통과 폭거"
  • 고정화 기자
  • 승인 2020.07.01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7.1/뉴스1 


[미디어한국]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3일 본회의를 열고 35조3000억원 규모의 3차 추경안(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이 오는 11일까지 추경 심사 기한을 연장하면 의사일정 보이콧을 풀고 심사에 참여하겠다고 제안했지만, 민주당은 '수용 불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민주당은 당초 계획대로 6월 임시국회 회기 내인 오는 3일 반드시 추경을 처리하겠다는 각오다.


제1야당인 통합당은 여당의 단독 원구성에 반발해 의사일정을 보이콧하고 있으며, 추경 처리 이후에 의사일정에 복귀하는 안을 검토 중이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1일 소속 의원들에 "3일 추경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가 개의될 예정"이라며 "예결위 상황에 따라 본회의가 늦은 시간 개의될 수 있으니 일정이 정해지는 대로 의원총회 일정을 공지하겠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민주당은 지난달 29일 원구성 직후 국회 각 상임위원회를 가동해 총 3조1000억원을 증액했으며, 전날 예결위 종합정책질의를 마치고 이날 오후부터 예산 소위를 열어 감액심사를 진행 중이다. 2일 증액심사를 거쳐 3일 본회의를 열어 추경안을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1일 오후 국회에서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추경심사소위가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참석하지 않은 가운데 열리고 있다. 2020.7.1/뉴스1 

 

 


추경 심사에 불참한 통합당은 '졸속 심사'라는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불과 4일 만에 35조원이 넘고 (국회에서 의결한) 증액 3조원까지 하면, 하루에 10조원씩을 상임위에서 짧게는 이십몇분 안에 통과시키는 것"이라며 "민주당이 이러한 폭거를 자행했음에도 불구, 우리는 국민을 위해 추경 심사에 들어가겠다고 했는데 민주당이 거부했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3일까지는 어떠한 일이 있어도, 특단의 대책을 세워서라도 예산을 통과하라고 하니, 그 하명을 집행하기 위해 국회가 '청와대 출장소'가 되고 있다"며 "국민이 실상을 제대로 알아야 한다. 단 이틀 사흘만에 40조원 가까운 돈의 (졸속 심사를) 어떻게 보겠나. 우리는 (협력) 못하겠다"고 격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