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권익위, "여기가 北이냐"는 조수진 말에 화들짝….'이장'을 '리장'으로
[정치] 권익위, "여기가 北이냐"는 조수진 말에 화들짝….'이장'을 '리장'으로
  • 고정화 기자
  • 승인 2020.07.01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권익위는 '리장(里長)'이 북한식 표기법이라는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 지적 뒤 '이장'으로 수정했다.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미디어한국] 국민권익위원회가 보도자료에서 '리장(里長)'이란 표현을 사용했다가 "북한식 표기법이다"는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의 지적을 받자 황급히 '이장'으로 고쳤다.


1일 조 의원에 따르면 권익위는 지난달 29일 ‘통장‧리장 대학생 자녀도 장학금 받는다’라는 제목의 보도자료에서 제목과 본문에 '리장’이라는 표현을 연거푸 사용했다.

조 의원은 "이 보도자료는 더불어민주당 재선(再選) 의원이었던 전현희 권익위원장 취임 직후 나온 것"이라며 꼬집은 뒤 "‘리장(里長)’은 ‘이장’의 북한어로 정부기관인 권익원회는 보도자료에서 표준어를 써야 한다"고 즉각 수정을 요구했다.

이에 권익위는 해당 보도자료 제목과 내용을 ‘리장'을 ‘이장’으로 고쳐 수정문을 이날 홈페이지에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