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 "7월 공수처 출범…추미애 인성 거론 검언유착 다시 불거져"
[정치] 민주 "7월 공수처 출범…추미애 인성 거론 검언유착 다시 불거져"
  • 고정화 기자
  • 승인 2020.06.2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휴대폰을 바라보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0.6.29/뉴스1


[미디어한국] 더불어민주당이 29일 최근 윤석열 검찰총장을 강도 높게 비판한 추미애 법무부장관 엄호에 나서면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정 시한 내 출범 등 검찰 개혁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박주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추미애 장관 발언에 대해 추 장관의 인성을 거론하거나 표현 방식을 비판하는 지적이 나온다"며 "검찰 개혁이 더디게 진행되니 검언유착 등 낡은 문제가 다시 불거지는 현재의 상황에서 문제를 해결하는 데 전혀 도움이 안 된다"고 했다.

이어 "지적돼야 하고, 고쳐져야 할 핵심은 전혀 다른 곳"이라며 "문제 해결의 시작은 상황을 바로 보는 것이다. 바로 봐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 최고위원은 앞서 자신의 이야기를 꺼내 추 장관을 적극적으로 옹호했다.

그는 "저는 손을 많이 안 씻는다든지 등의 잔소리를 짝꿍에게 많이 듣는 편"이라며 "어제는 제 짝꿍이 폭발하면서 거친 표현으로 이야기했다. 그런 짝꿍에게 제가 '넌 왜 성격이 그 모양이냐, 짜증을 내도 좋은데 말을 꼭 그렇게 해야 하냐'고 하면 그게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겠나. 제 지적이 정당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해찬 대표는 다음 달 출범할 공수처와 관련해 "미래통합당이 공수처 출범을 방해하면 민주당은 공수처법 개정을 포함한 특단의 대책을 해서라도 반드시 신속하게 공수처를 출범시키겠다"고 강조했다.

공수처법은 오는 7월 15일 시행 예정이나 아직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 구성을 마치지 못했다.

이 대표는 "공수처는 법률이 정한 시한 안에 반드시 해결하겠다. 지난 20대 국회에서 공수처 출범과 검찰 개혁을 방해하던 법사위는 이제 없다"며 "21대 국회의 법사위는 공수처를 법률이 정한 대로 출범시키고, 검찰이 자기 개혁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21대 국회 상반기 안에 검찰 개혁을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설훈 최고위원은 "7월 공수처 출범은 대통령의 행정 명령이 아니라 지난해 12월 국회를 통과한 공수처법에 명시된 것으로 국민과의 약속이고, 국회의 의무"라고 촉구했다.

남인순 최고위원은 "공수처 출범을 방해하거나 시간 끌기를 하는 것은 국민적인 지탄을 받을 것"이라며 "통합당은 오늘 본회의에 출석해 원 구성을 마무리하고 제때 공수처장을 추천해서 법정 시한 내 공수처를 출범시켜야 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