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국공 전 사장 정일영 의원 "알바가 갑자기 정규직 될순 없다"
인국공 전 사장 정일영 의원 "알바가 갑자기 정규직 될순 없다"
  • 강성혁 기자
  • 승인 2020.06.25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6.17/뉴스1 


[미디어한국]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출신인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5일 1900여 명의 보안검색 요원을 청원경찰 신분으로 바꿔 직접 고용하는 것에 논란이 일자 "2년여 전 노조와 이미 합의한 내용"이라며 "공사의 신규공채를 준비하는 취업준비생의 기회를 박탈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후 전화 통화에서 "지난 2017년 비정규직 직원 중 30%를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했고 1년간의 논의를 거쳐 2018년 12월 노조와 합의 하에 고용 형태와 절차에 대한 세부적인 내용을 결정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정 의원은 지난 2016년 2월부터 2019년 4월까지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을 역임하며 보안검색 요원 등 비정규직에 대한 정규직화를 이끌었다.

그는 "애초 5급 공채로 공사에 신규 채용되는 공채생들과는 직렬 자체가 다르다. 직급 자체도 차이가 있다. 공채 준비생들의 자리를 차지하는 것이 아니다"며 "오히려 제가 사장으로 재직했을 때는 연간 공채 채용 규모를 약 100명에서 200명 수준으로 늘리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안검색 요원들은 전문성이 필요한 분들이라 아르바이트생들이 갑자기 정규직으로 채용되는 가능성 또한 없다. 정규직 전환 결정 후 보안검색 요원분들은 더 엄격한 채용 절차를 거친다"고 했다.

정 의원은 "보안검색 요원 분들은 소속 회사가 입찰에 의해 3년~5년 만에 바뀐다. 하지만 고용 승계 의무 때문에 보통 공항에 계속 근무한다. 이분들 입장에선 퇴직금도 못받고 회사가 바뀌니 불안할 것"이라며 "당장 오늘 저녁 공항 운영 필수인력이 2000명인데 정규직이 100명 수준이다. 그 중 중요한 직군이 보안검색 요원들 아니겠나"고 했다.

이어 "그분들의 고용을 보장하면 공항 보안을 제고하는 효과도 있다. 임금 역시 경영에 부담이 안 되는 수준에서 오른다. 마치 '로또' 맞는 것처럼 보는 것은 아닌 것 같다"며 "제가 사장 시절 부당하게 채용된 분들을 배제시키는 규정을 세웠다. 작년 국정감사에서도 이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으나 큰 문제가 없었다"고 했다.

그는 현 공항공사 임원진과 노조간에 소통으로 문제의 접점을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 의원은 "공사가 최근 정규직화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노조와 소통하고 홍보하는 노력이 다소 부족했던 것 같다"며 "일각에서 주장하는 것처럼 갑자기 정규직 전환을 발표한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보안검색 요원 관련 용역업체 계약이 이달 말까지다. 그런데 공사가 법적 검토를 하는 과정에서 바로 직접 고용하지 않고 6개월간 자회사 소속으로 남기겠다고 하면서 불신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진 듯하다. 서로 오해를 해소하는 과정이 급선무"라고 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