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진석 "나 혼자 국회의장석에 앉을 순 없어"…국회부의장직 포기 시사
[정치] 정진석 "나 혼자 국회의장석에 앉을 순 없어"…국회부의장직 포기 시사
  • 고정화 기자
  • 승인 2020.06.23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중진의원 회의에서 정진석 의원이 발언을 하고 있다. 2020.6.10/뉴스1 


[미디어한국]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은 23일 "지금과 같이 원구성 협상이 진전이 없고, 우리가 상임위원장을 다 내준다면 (내가) 국회의장석을 지키는 게 무슨 의미가 있겠냐"며 협상이 안된다면 국회부의장직을 포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전화 통화에서 "주위에서는 국회의장단 구성은 원구성 협상의 대상이 아니라고 하지만 (통합당의 뜻이) 전혀 관철되지 않은 상황에서 나 혼자 의장석에 앉아 있을 수는 없다"고 했다.

정 의원은 통합당 최다선인 5선 국회의원으로 통합당 몫 국회의부의장이 유력한 상황이다. 현재 국회의장에는 박병석 민주당 의원이, 부의장에는 같은당 김상희 의원이 각각 선출됐다.

통합당은 민주당이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비롯한 6개 상임위원장 임명을 강행한데 대해 반발하며 원구성 협상에 나서지 않고 있다. 통합당은 국회 관례상 야당 몫인 법사위원장 임명 철회를 요구하며, 철회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나머지 12개 상임위원장도 모두 포기하겠다는 입장이다.

정 의원은 "정치라는 것은 주고받는 것인데 민주당이 어떤 대안도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민주당이 전혀 미동도 없으니 우리도 할 얘기가 없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우리당이 (법사위원장 철회) 뜻으로 대오를 형성하고 있지 않으냐"며 "민주당의 사정 변경 없이는 안된다. 공은 민주당으로 넘어갔다"고 밝혔다.

앞서 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집권 세력은 이제 윤석열 검찰총장 죽이기의 주무대를 국회 법사위로 바꿨다"며 "집권 여당은 윤석열 조리돌림의 무대로 활용하기 위해 국회 파행을 무릅쓰고, 법사위를 장악했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공수처법은 통과됐는데, 공수처장 인사청문회를 하려면 인사청문회법부터 개정해야 한다. 야당의 협조가 있어야 한다"며 "더 큰 문제는 통합당이 공수처장 선출에 비토권을 갖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했다.

그는 "야당의 비토권을 무력화시키려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법 개정이 필요하다. 필요 불가결한 조건이 바로 법사위 장악"이라며 "야당과의 원구성 협상을 위해, 여당이 법사위를 내놓을 수 있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있지만 그럴 가능성은 희박하다. 문재인과 집권세력은 윤석열 제거, 검찰 무력화에 모든 것을 걸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지난 총선 운동 기간 저는 고향 친구 윤석열을 지키겠다고 약속했다"며 "그 약속 지키려고 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