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통합당 "北 대남전단 살포하면 대북확성기 즉각 재개하라"
[정치] 통합당 "北 대남전단 살포하면 대북확성기 즉각 재개하라"
  • 고정화 기자
  • 승인 2020.06.22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진 미래통합당 외교안보특별위원장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외교안보특별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6.21/뉴스1


[미디어한국] 미래통합당 외교안보특별위원회는 22일 북한이 대남전단을 살포한다면 대북확성기 방송 재개를 포함한 대북심리전을 즉각 재개할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


특위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정부는 대북 심리전을 즉각 재개할 준비를 하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내고 이같이 밝혔다.

특위는 성명서에서 "북한은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정부를 조롱하는 내용이 실린 대남전단을 공개하며 대규모로 살포하겠다고 위협하고 있다"며 "우리 민간단체의 자발적인 전단살포와 북한당국에 의한 대남전단 살포는 그 성격이 본질적으로 다르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여당은 우리 국민의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대북전단살포금지법'을 추진하는 것도 모자라 북한에 전단살포를 중단해달라고 애걸하고 있다"며 "정부는 우리 국민에 대해서는 헌법에 명시된 권리조차 짓밟을 정도로 가혹하면서 북한에는 한없이 굴종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어 통합당은 온국민과 함께 황당함을 넘어 분노를 금할 길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무모한 도발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비핵화와 평화의 길로 나서라"며 "북한의 도발을 멈추게 하는 확실한 길은 북한이 도발을 해서 얻을 것보다 잃는 게 많다는 것을 느끼게 해주는 것이니 만큼 정부는 만반의 대비 태세를 유지하면서 북한 도발시 단호한 응징을 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박진 위원장은 이와 함께 역대 국방부장관들과 긴급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현재 전개되고 있는 급박한 남북한 안보상황, 국방 대응태세 그리고 앞으로 이런 대북정책을 국방정책으로 어떻게 수립해나가야 될 것인지 지혜로운 의견 듣기 위해 간담회 개최를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북한의 대남 도발 규탄 및 북핵 폐기 촉구, 확고한 안보 태세 유지, 국제 사회와의 공조 및 한미 동맹 강화 등의 내용을 담은 결의안을 당 소속 의원 전원의 서명을 받아 당론으로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