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권 현장] 김부겸 "탈북단체 '표현의 자유' 말 더럽혀·…北, 文정부 드잡이 말아야"
[대권 현장] 김부겸 "탈북단체 '표현의 자유' 말 더럽혀·…北, 文정부 드잡이 말아야"
  • 고정화 기자
  • 승인 2020.06.12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대북전단 및 북한인권 관련 입장 발표 기자회견 때 6월25일을 전후로 대북전단을 날려 보냈겠다고 했다. © News1


[미디어한국] 더불어민주당 당권 도전을 준비중인 김부겸 전 의원은 12일 탈북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법으로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탈북단체엔 "표현의 자유라는 말을 더럽히지 말 것"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북한 당국자들을 향해선 "민주 정부를 드잡이하고, 대한민국 국민에게 모욕적 언사를 쏘아붙이면 누구에게 이득이 돌아가겠는가"라며 격한 반응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이 사흘 앞으로 다가왔지만 최근 일부 탈북자단체의 대북 전단이 남북관계를 해치고 사회 갈등에 불을 붙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탈북단체) 대표자가 ‘표현의 자유’를 운운하며 문재인 정부를 비난하고, 통일부를 ‘역적부’라 불렀고 미통당은 여당이 제정하려는 금지법을 김여정 부부장의 ‘하명법’이라는 식으로 매도하고 있다"며 "법안은 반드시 통과되어야 하고 대북 전단 살포는 마땅히 중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이번 일을 주도하고 있는 탈북자 단체는 ‘표현의 자유’란 말을 더럽히고 있다"며 "표현의 자유를 ‘아무 말이나 막 해도 되는 자유’로 착각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 "자유에는 ‘책임’이 따르는데 자기 멋대로 하고 나선 책임지지 않는 건 방종이다"며 "여러분은 안전한 휴전선 너머에서 유치하기 짝이 없는 언설을 풍선에 매달아 날려놓고 가버리면 그만이지만 그 방종이 국민 전체를 위험에 빠트리고 있다"라는 점을 알라고 했다.

미래통합당엔 "진짜 아직도 '전쟁을 해서라도 북한을 처부수자'는 생각을 하고 있냐"고 물은 뒤 "긴장 완화와 평화체제를 이루기 위해 애쓰는 민주당 정부를 향해 비아냥거리면 미통당은 무슨 대안이 있는가"라며 자중해 달라고 했다.

끝으로 김 전 의원은 "남북 간의 신뢰를 쌓고, 관계를 개선해온 것은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부로 한반도 위에서 재깍거리던 전쟁의 시계를 어떻게든 뒤로 돌려온 민주당 정부였다"며 그런 민주당 정부와 국민에게 험한 말을 해야만 하는지, 무슨 이득이 있는지 생각해 줄 것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