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北대남 선전매체 주장에 청와대가 대응하는 것은 적절치 않아"
[정치] 靑 "北대남 선전매체 주장에 청와대가 대응하는 것은 적절치 않아"
  • 고정화 기자
  • 승인 2020.06.11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 청와대 전경


[미디어한국] 청와대는 11일 북한 선전매체들이 대남 비난수위를 높이고 있는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직접 대응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근 북한 문제와 관련해 청와대가 함구하고 있다'는 지적에 "요즘 언론이 크게 보도하고 있는, 예를 들어 대남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의 입장에 대해 다양한 기사가 나오고 있는데, 우리민족끼리는 (북한) 조평통(조국평화통일위원회) 산하 조직, 조선 6·15 편집사에서 운영하는 인터넷 사이트"라고 지적했다.

이 핵심관계자는 "조평통도 아니고 산하조직이 운영하는 인터넷 사이트의 주장에 청와대가 대응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다른 대남 선전매체인 '통일의 메아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실망감을 드러내는 보도를 한 데 대해선 "오늘 비슷한 성격의 라디오에서도 관련 언급이 있었는데, 그러한 비슷한 성격의 대남선전용 라디오 방송 주장에 청와대가 직접 대응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최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 이후 모든 남북간 통신선을 차단하는 등 남북관계에 이상기류가 흐르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강경화 외교부장관, 김연철 통일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김유근·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1·2차장 등 상임위원들이 참석하고,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등도 참여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북한 문제에 대해 청와대가 함구하는 입장은 유효하냐'는 질문에 "NSC 상임위 회의를 지켜봐달라"고 했다.

그는 '행안부 장관과 해수부 장관의 참석이 대북전단 문제 때문이냐'는 물음에 "회의가 끝나길 조금만 기다려주시면 궁금증이 풀리실 것"이라고 말했고, '오늘 NSC 회의 결과는 구체적으로 나오느냐'는 질문엔 "결과를 받아보시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