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보훈처, 뒤늦게 현충일 추념식에 연평도·천안함 대표 7명 초청
[사회]보훈처, 뒤늦게 현충일 추념식에 연평도·천안함 대표 7명 초청
  • 황문권 기자
  • 승인 2020.06.05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 2020.3.23/뉴스1 © News1


[미디어한국] 국가보훈처는 제1·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 도발 전사자 유가족과 생존자 대표 7명을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에 초청한다고 5일 밝혔다.


추념식 초청 명단에서 유가족 및 생존자를 제외했다는 논란이 일자 뒤늦게 초대에 나선 것이다.

보훈처는 이날 "해당 유가족 및 생존장병을 지원하고 있는 해군 본부에서 대표자의 참석을 건의해왔다"며 "이에 유가족회 등과 협의를 거쳐 참석자를 조정해 서해수호 관련 유가족·생존자 대표 7명이 참가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보훈처는 이들 대표를 초청하지 않았다는 논란에 대해선 "코로나19로 인해 예년 1만명이던 초청인원을 300여명으로 대폭 축소함에 따라 각 보훈단체에 일정 인원을 배정해 자율적으로 초청인사를 추천하도록 했다"며 이 과정에서 명단에 누락됐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현충일 추념식 최초로 서해수호 용사들이 잠들어 있는 묘역에서 비올리스트 용재 오닐의 추모연주를 준비해 서해수호의 의미를 되새기고자 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