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윤미향 침묵' 지도부에 당원들 '부글'…"불체포특권 갖기 전 사퇴"
[정치] '윤미향 침묵' 지도부에 당원들 '부글'…"불체포특권 갖기 전 사퇴"
  • 고정화 기자
  • 승인 2020.05.26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정의기억연대 문제와 관련해 두번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5.25/뉴스1


[미디어한국 온라인 뉴스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92)의 2차 기자회견에도 더불어민주당이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에 대한 신중 기조를 유지하자 당원들 사이에서 지도부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일부 당원들은 윤 당선인의 국회의원 임기 시작으로 '불체포 특권'이 주어지기 전 당 차원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26일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오전부터 윤 당선인과 당 지도부를 비판하는 글이 실시간으로 올라오고 있다. 오늘 하루에만 380여건의 게시물이 올라왔는데 이 중 절반 정도가 윤 당선인과 관련한 글이었다.

민주당 소속 의원들 사이에는 윤 당선인을 엄호하는 기류가 형성돼 있지만 의견을 쏟아낸 권리당원 대부분은 21대 국회 개원 전 윤 당선인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당원은 "(윤 당선인을) 너무 감싸지 말아야 한다"며 "이런 커다란 일을 만든 당사자를 쳐다보고만 있다면 민주당의 미래는 없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당원은 "윤 당선인을 확실하게 조사해야 한다"며 "이번에 제대로 조사하고 문제가 발견되면 사퇴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윤 당선인으로 인해 민주당이 왜 국민으로부터 질타를 받아야 하나", "윤 당선인이 진영 논리로 따질 때냐. 국민뿐만 아니라 당원도 등 돌린다"는 내용의 글이 게시판에 올라왔다. 윤 당선인과 관련해 소속 의원에 함구령을 내린 이해찬 대표를 비판하는 글도 상당수다.

일부 당원은 "불체포 특권 효력이 발생하기 전에 윤 당선인을 사퇴시켜야 한다"며 윤 당선인의 임기가 시작되기 전 당 차원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오는 30일부터 21대 국회 임기가 시작되면 윤 당선인은 국회의원 신분으로 전환돼 '회기 중 불체포 특권'을 갖게 되기 때문이다.

다만 일부 당원들은 조국 사태를 언급하며 윤 당선인을 두둔하기도 했다.

한 당원은 "언론 폭격과 근거 없는 의혹 남발로 사람들 날리는 것에 계속 당할 것이냐"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그렇게 버리고 또 버릴 거냐"고 호소했다.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윤 당선인이 이사장을 지낸 정의기억연대의 운영 방식을 둘러싼 논란이 일파만파 확산하고 있지만 민주당 지도부는 검찰의 수사 결과를 지켜본 뒤 입장을 내겠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당의 일관된 입장은 전체적인 맥락과 전체적 흐름을 관계기관에서 조사하고 있어서 그것을 보고 판단하겠다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