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원유철 "합당, 형제정당과 내부 문제…우리가 알아서 잘할 것"
[정치] 원유철 "합당, 형제정당과 내부 문제…우리가 알아서 잘할 것"
  • 고정화 기자
  • 승인 2020.05.15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5.15/뉴스1


[미디어한국 온라인 뉴스팀]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15일 미래통합당과의 합당 문제에 대해 "형제 정당과의 내부 문제로 저희가 잘 알아서 처리할 것이며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폐지 문제는 여야 간의 문제"라고 말했다.


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일각에서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관련해서 마치 미래한국당이 (선거법 개정의) 조건을 걸고 합당을 연기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등 왜곡된 말이 나오기 때문에 다시 분명히 말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원 대표는 "문희상 국회의장도 비례대표 정당 창당에 대해 야당은 어쩔 수 없었다고 하지만 여당은 절대 해서는 안 됐다고 말했다"며 "의장께서 이런 말을 하신 건 국회 수장으로서 말하는 것이기 때문에 무겁게 받아들여 혼란스러운 선거제도를 수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 대표는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대해서는 "미래한국당은 광주를 방문해 민주화운동 정신을 기릴 예정"이라며 "미래한국당은 민주묘역을 조성하고 특별법을 제정한 '김영삼 정신'을 계승하고 있다"고 했다.

원 대표는 앞서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통합당과의 합당에 대해 "당대당 통합이 될 것"이라며 "가급적 빨리하는 것이 좋지만 구성원의 의견을 모아야 한다. 제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원 대표는 "합당을 하려면 당명, 상임위 배분, 사무처 직원 배치 등을 협의해야 한다"며 구체적인 합당 시기를 묻는 말에는 "(자신의 대표 임기가 끝나는 5월 29일) 전에 하면 좋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