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용태 "윤석열 목 베겠다는 우희종, 이겼다고 오만방자 하기가…후안무치"
[정치] 김용태 "윤석열 목 베겠다는 우희종, 이겼다고 오만방자 하기가…후안무치"
  • 고정화기자
  • 승인 2020.04.17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희종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 겸 공동상임선대위원장(앞줄 오른쪽) 등 비례대표 당선인들이 지난 16일 국회 로텐더홀 앞 계단에서 총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 우 공동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는 것이 현명할 것'이라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미디어한국 고정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알려진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서울 구로을 후보를 잡으려다가 실패한 김용태 미래통합당 의원은 17일 "비록 선거에 졌지만 할 말은 해야 겠다"며 우희종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가 오만방자하기 이를데 없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희종 대표에게 "기다렸다는 듯이 윤석열 총장의 목을 베겠다고 나선 당신의 후안무치에는 내 비록 선거에 졌으나 준엄히 경고한다"며 "우희종의 하늘을 찌르는 오만방자는 또 무엇인가"고 지적했다.

우 대표는 전날 자신의 SNS에 "서초동에 모였던 촛불시민은 힘 모아 여의도에서 이제 당신(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취를 묻고 있다, 무소불위의 권력을 지닌 당신 이제 어찌할 것인가?"며 알아서 물러나 공수처 수사를 기다리는 것이 현명할 것이라는 듯한 말을 남겼다.

이를 '오만방자하고 후안무치하다'고 판단한 김 의원은 "전쟁에 이겼다고 전쟁 전에 저지른 범죄가 다 무죄가 되는가"며 "아직 1심 재판이 끝나지도 않았는데 정녕 조국과 정경심이 무죄가 될 수 있는가? 울산시장 부정선거가 아예 없었던 일이 될 수 있는가"고 우 대표에게 물었다.

김 의원은 "우리는 실력과 품격을 갖추지 못한 채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달라는 거대한 오판 끝에 국민의 무서운 심판을 받았다"며 "나는 국민의 무서운 심판에는 복종하겠지만 당신들의 거짓을 진실로 뒤바꾸는 농간에 대해선 분연히 싸워나갈 것"이라는 말로 우 공동대표를 아프게 찔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