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총선현장] 정의당.심상정 울분 "거대양당 의원꿔주기로 공보물 기호6번 못 넣어"
[4.15총선현장] 정의당.심상정 울분 "거대양당 의원꿔주기로 공보물 기호6번 못 넣어"
  • 고정화 기자
  • 승인 2020.04.06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를 비롯한 당 관계자들이 6일 오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n번방 처벌법 처리 원포인트 국회 촉구 침묵 유세를 하고 있다. 2020.4.6/뉴스1


[미디어한국 고정화 기자]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6일 4·15 총선 공보물에 기호가 빠진 이유에 대해 설명하면서 거대 양당의 횡포에 울분을 토했다.


이날 심 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미래통합당과 더불어민주당은 타 당들이 공보물 인쇄에 들어가야 하는 시점까지 의원 꿔주기를 진행했다"며 "그때문에 정의당은 공보물 인쇄 직전까지 정당 기호가 5번이 될지 6번이 될지 알 수 없었다"고 기호를 넣지 못한 이유를 설명했다.

심 대표는 "만든 지 겨우 한두 달 된 비례 정당들을 8년 된 정의당 보다 기어코 윗순위에 넣기 위해서다"라며 "거대양당에 묻는다. 정말 이렇게까지 해야 합니까"라고 격분했다. 정의당은 정당기호에서 미래한국당(4번)과 더불어시민당(5번)에 밀려 기호 6번에 자리잡았다.

심 대표는 "쓰라린 마음, (왜 공보물에 기호가 빠졌느냐 묻는) 쇄도하는 전화로 위로를 받는다"며 "전국통일 정당기호 6번 정의당을 앞으로 9일간 단내가 나도록 말씀드리겠다"고 호소했다.

 

 

정의당의 총선 공보물에 정당기호인 6번이 빠져있다. (사진정의당 제공)

 

 


정의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서도 "'왜 정의당 비례대표 공보물에는 기호가 없느냐'는 국민의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며 "비례대표 투표용지의 앞 순번을 차지하기 위한 거대양당의 의원 꿔주기가 정의당 비례대표 공보물 인쇄 마감 시점에도 진행 중에 있어 정의당 기호가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실상 선거운동 방해를 받은 것"이라며 "거대양당의 꼼수로 비례대표 공보물에 정의당의 기호를 넣지는 못했지만, 국민들의 가슴 속에 기호 6번 정의당이 깊이 새겨지도록 남은 선거운동 기간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