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해찬, 입원 닷새만에 퇴원…2일 출정식으로 당무 복귀
[정치] 이해찬, 입원 닷새만에 퇴원…2일 출정식으로 당무 복귀
  • 황문권 기자
  • 승인 2020.04.01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선거대책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News1 임세영 기자


[미디어한국 황문권 기자 ]과로로 입원했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입원 닷새만인 1일 오후 퇴원했다.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개시일인 2일 민주당과 비례대표 연합정당 더불어시민당 공동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에 참석해 당무에 복귀한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이 대표의 건강이 많이 호전됐다. 재입원은 없다"며 "전국 권역별 선대위 회의는 다음주 월요일부터 돌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이 대표의 건강 상태에 따라 합류 일정은 유동적이다.

이 대표는 지난달 27일 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선거대책위원회 연석회의 후 서울 동작구 대방동 보라매병원을 찾아 검진 등을 받은 뒤 의사의 권고로 입원해 안정을 취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이 대표는 문병 온 최배근·우희종 더불어시민당 대표에게 "빨리 복귀해 막바지 사력을 다해야 하는데 병원에 있을 마음의 여유가 없다"며 "내 정치인생 마지막 선거이고 이번 총선이 문재인정부 성공에 너무너무 중요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