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손혜원 "열린민주당 가파른 상승곡선…보수적으로 봐도 12석"
[정치] 손혜원 "열린민주당 가파른 상승곡선…보수적으로 봐도 12석"
  • 고정화 기자
  • 승인 2020.03.24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한국 고정화 기자] 열린민주당의 공천관리위원장인 손혜원 최고위원은 24일 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영입하려 한 것에 대해 "처음부터 그분이 오실 것이란 기대를 안 하고 안부를 묻는 정도로 (영입을 제안)했다"고 했다.


손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그분 말고도 제가 영입을 제한해 거절하신 상대가 20명이 넘는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열린민주당은 손 최고위원과 정봉주 전 의원이 주도해 만든 비례대표 정당이다.

그는 조 전 장관이 입당을 거절한 이유에 대해 "잘 기억도 나지 않는다"면서 "(조 전 장관에게) 국민 추천 상위에 올라와 있다고 하면서 웃으면서 잘 버티시라는 덕담을 하고 끝났다"고 전했다.

열린민주당이 강성 친문(친문재인) 또는 친조국 인사들이 뭉친 정당으로 불리는 것에 대해선 "전날 비례후보 20명의 면면을 보면 조 전 장관과 가까웠던 몇 사람이 있지만, 3분의 2 이상은 조 전 장관 사퇴에 유보적이거나 비판적인 사람도 있다"고 반박했다.

'조국 프레임'이 부담스럽지 않냐는 질문에는 "민주당은 충분히 그럴 수 있지만 저는 국민들 뜻을 받드는데 겁을 낼 사람은 아니다"면서 "민주당은 조 전 장관과 가까운 분들이 오시는 것에 대해 한편으로 우려도 있지만 자기들이 그분들을 직접 공천하고 총선을 준비할 수 없는 상황이니 여러 의견이 나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비례연합정당 불참은) 같이 합의할 시간이 서로 엇갈렸다"고 해명했다. 총선이 끝난 이후 민주당과 관계에 대해서는 "그때 가봐야 알 수 있다"고 답했다.

최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에 대해 '아직도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인지 잘 살펴봐야 한다'고 발언했던 것과 관련해선 "그냥 잘 살펴보자는 것"이라며 "더불어시민당이 조직이 잘 돼 있지 않으니 민주당의 전문가들이 일을 도와야 하는 것은 너무 당연하다"고 말을 아꼈다.

손 최고위원은 열린민주당의 지지율에 대해서는 "어떤 당도 해오지 않았던 아주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보수적으로 봐도 12석은 충분히 자신 있다"고 강조했다.

음주운전 전력과 아들의 국적 포기 논란에 휩싸인 주진형 후보에 대해선 "12년 전에 단 한 번 음주운전에 걸렸다"며 "아들 국적 포기는 본인의 문제가 아니지 않나. 너무 당연히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