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현장실사 결국 불발…노조 '강경 투쟁'
대우조선 현장실사 결국 불발…노조 '강경 투쟁'
  • 지석우 기자
  • 승인 2019.06.03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오후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정문앞에서 대우조선지회 조합원이 현대중공업 현장실사단에게 현장실사 거부 의사를 오전에 이어 재차 전하고 있다. 2019.6.3/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미디어한국 지석우 기자] 대우조선해양 매각을 위해 3일 현장을 찾은 현대중공업 실사단이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의 투쟁에 부딪혀 현장실사가 결국 ‘불발’됐다.


이날 오전 현장검증을 위해 경남 거제시 아주동 대우조선해양 정문에 현대중공업 실사단이 도착하자 노조가 정문을 막고 대치했고, 충돌을 대비해 경찰이 배치되면서 현장은 긴장감이 고조됐다.

당초 실사단은 오전 9시부터 대우조선 현장을 둘러볼 예정이었지만 입구를 막은 노조에 버스 진입이 안되자 20여분 뒤 정문 맞은편에 버스를 세웠다.

현장에는 경찰 10개중대 500여명과 정문을 막아선 노조원 400여명, 실사단, 취재진 등이 대우조선해양 정문에 모였다.

류조환 민주노총 경남본부장 등 일부 조합원들이 몸에 쇠사슬과 자물쇠를 매고 현장실사를 막기 위한 투쟁 수위를 높였다. 정문 외 5곳의 출입로에도 노조원과 경찰이 배치되기도 했다.

이날 대우조선 직원들이 노조와 실사단을 오가며 각자의 입장을 전달했다.

실사단과 함께 현장을 찾은 김수야 산업은행 조선산업정상화지원 단장이 정문으로 건너와 하태준 대우조선지회 정책실장을 만났다.

하 정책실장은 “재벌 특혜 밀실 매각에 대해 대우조선지회는 철회하라고 3~4개월 동안 계속 이야기했다”며 “실사는 더 이상 있을 수 없다는 게 우리의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 단장은 “대우조선에 대한 처리 방침에 대해 설명할 수 있는 기회를 줬으면 좋을 것 같은데, 그렇지 않아서 아쉽다”고 답했다.

실사단은 결국 이날 오전 현장실사를 못한 채 빈손으로 돌아갔다. 이어 오후에 현장검증에 대한 필요성 등을 이야기하려 다시 한번 노조측과 만났다.

 

 

3일 오전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정문앞에서 대우조선지회 조합원들이 현대중공업 현장실사단의 현장실사를 반대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2019.6.3/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오후 12시40분쯤이 되자 실사단을 태운 버스가 대우조선해양 정문 앞 10차로 도로 맞은편에 정차했다. 이어 1시쯤 강영 현대중공업 전무가 신호등을 건너왔다.

강 전무가 길을 건너자마자 이민형 대우조선지회 조직실장이 앞을 가로막고 “돌아가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주 주총에 이어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매각을 위해 현장검증을 막기 위함이다.

취재진 등에 둘러싸여 현장검증과 관련한 이야기를 건네던 강영 전무는 “현재 기업 결합이 진행중이다. 현장실사는 기업 결합 중에 반드시 거쳐야 할 절차니까 협조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이민형 조직실장은 “그건 그쪽 사정이고 우리 사정은 아니다. 현대중공업은 절대 들어올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자 강 전무는 “반대하는 이유를 들어보자”고 했고, 이 조직실장은 “왜 들어오느냐 그냥 싫다. 현중(현대중공업)이 하는 행실을 보지 않았느냐, 이번 주총 할 때도 X같은 짓하고 있다”고 비꼬았다.

이 조직실장은 “그런 현중이 대우조선에 와서 뭘 어떻게 할 건데, 안 된다. 청와대하고 현중하고 같이 짝짜꿍해서 대우조선 집어삼키는 것은 안 된다”고 덧붙였다. 강영 전무는 “그렇게 말씀하시면 저희들도 딱히 드릴 말씀 없다”고 말을 줄였다.

이 조직실장은 “대우조선 노동자뿐만 아니라 대우조선 전체 구성원들, 거제 시민, 경남 도민 등 전체가 반대하고 있다”면서 “더불어민주당과 시장·도지사, 청와대만 반대 안하고 모든 시민과 도민들이 반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실사단은 대우조선지회와 서로 입장차만 확인한 채 별다른 수확없이 빈손으로 돌아갔다.

 

 

 

 

3일 오후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정문앞에서 현대중공업 현장실사단이 대우조선지회 조합원에게 현장실사 거부 의사를 들은 후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19.6.3/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강영 전무는 취재진과 만나 “대우 노조에서 저렇게 반대하면 물리적으로 가능한 부분이 아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을 것 같다”면서 “현장검증은 현장을 둘러봐야 하는 부분인데 진입 자체를 원천 봉쇄하니 현장 실사는 사실상 어려울 것 같다”고 토로했다. 이어 “현장실사도 없이 계속 진행할 수 있을 것인가는 내부적으로 검토해봐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강영 전무는 현장실사 포기 가능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꼭 필요한 부분이지만, 하려고 해도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오늘은 철수해야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2주 안에 다시 현장검증을 진행하느냐는 질문에는 “내부적으로 고민해야 된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