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변인짓" 황교안 발언에 발끈한 與 "도둑이 제발 저려"
"北 대변인짓" 황교안 발언에 발끈한 與 "도둑이 제발 저려"
  • 지석우 기자
  • 승인 2019.05.21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전 인천시 중구 자유공원에 있는 맥아더 동상 앞에서 헌화를 준비하고 있다. 2019.5.21/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미디어한국 지석우 기자] 정치권에 때아닌 '독재자 공방전'이 벌어졌다.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 발언 후폭풍인데, 정국 경색 상황까지 겹치면서 파장이 확산된 것으로 보인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1일 인천 중구 자유공원의 맥아더 동상에 헌화한 뒤 "진짜 독재자는 김정은 아닌가.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을 진짜 독재자의 후예라고 말해 달라"고 문 대통령을 겨냥했다.

이어 "진짜 독재자의 후예에게는 말 하나 못하니까 (북한의) 대변인짓을 하고 있는 것"라며 "내가 왜 독재자의 후예인가. 제가 황당해서 대꾸도 안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황 대표가 문 대통령을 겨냥하고 나서자 더불어민주당은 발끈하고 나섰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 대운동장에서 열린 민주당보좌진협의회 체육대회 인사말에서 "민주당이 없이는 이 나라의 민주주의가 굳건하게 발전할 수가 없다"며 "한국당이 우리를 보고 독재세력이라고 적반하장 격으로 말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은 우리 현대사에서 가장 중요한 이 나라 민주주의의 큰 기둥을 만들어 왔다"고 강조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에서 "아무도 한국당과 황 대표를 콕 집어 '독재자의 후예'라고 말한 적이 없다. 무엇이 그리 억울해 못 견디는지 의문"이라며 "도둑이 제 발 저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황 대표의 발언은 최소한의 예의도, 기본적인 역사인식도, 남북관계와 한반도 평화에 대한 일말의 책임의식도 없는 발언"이라고 했다.

이 대변인은 "한국당과 황 대표가 '독재자의 후예가 아님'을 증명하고 싶다면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보편적이고 상식적인 역사인식을 천명하고, 5·18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적극 동참하면 될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물론 이에 앞서 5·18을 달리 해석하며 망언과 막말을 일삼은 자당 의원들에 대한 분명한 징계조치가 선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잘못을 고치는 첫 번째 길은 잘못을 인식하는 것인데 오늘 발언으로 그 인식은 충분한 것으로 판명됐다"며 "이제 남은 것은 반성과 참회를 통해 환골탈태해 5·18의 진실규명에 동참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직능경제인단체총연합회에서 열린 정책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5.2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