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증 무산 케이뱅크 "유증 분할시행 등 모든 방안 검토"
유증 무산 케이뱅크 "유증 분할시행 등 모든 방안 검토"
  • 이도경 기자
  • 승인 2019.04.17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성훈 케이뱅크 은행장 © News1


[미디어한국 이도경 기자] 금융당국이 KT의 케이뱅크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중단하면서 케이뱅크가 추진하던 대규모 유상증자가 사실상 무산됐다. 이에 케이뱅크는 대규모 유상증자를 적격성 심사 재개 이후로 미루고, 그전까지 유상증자 분할 시행 등 실행 가능한 모든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케이뱅크는 17일 입장자료를 통해 "유상증자 분할 시행, 신규 투자사 영입 등 실행 가능한 모든 방안에 대해 주요 주주사들과 협의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보통주 지분율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전환 신주를 발행해 일정 규모의 증자를 브리지(가교) 형태로 시행한 뒤, 적격성 심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대규모 증자를 다시 추진하는 게 유상증자 분할시행 방안이다.

케이뱅크는 "유상증자 분할 시행을 검토하는 한편, 업계를 이끄는 기업이 주요 주주사로 새롭게 참여하도록 시장조사를 하고 대상 기업과 적극적으로 협의에 나서겠다"며 "이런 방안들에 대해 KT, 우리은행, NH투자증권 등 주요 주주사와 협의하겠다"고 설명했다.

케이뱅크는 애초 오는 25일 59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하기로 올해 초 결의했다가, 대주주 적격성 심사 문제로 유상증자를 5월로 연기했었다. 이날 대주주 심사가 중단되면서 5월 유상증자도 물 건너가며 분할 시행 등 다른 카드를 꺼내든 것이다.

케이뱅크는 "앞으로도 변함없이 주주사들과 힘을 합쳐 1금융권 은행으로서 안정적 운영을 지속하겠다"며 "ICT가 주도하는 인터넷은행이 금융혁신을 더욱 가속화할 수 있는 환경이 조속히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정례회의에서 KT의 케이뱅크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KT를 담합(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해서다.

은행업 감독규정 등에 따르면 금융위는 동일인 등을 대상으로 형사 소송이나 금융위·공정위·국세청·검찰청 또는 금융감독원 등에 의한 조사·검사가 진행되고 있고 그 내용이 심사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인정되는 경우 심사 절차를 중단할 수 있다. 조사 등 절차에 걸리는 기간은 심사 처리 기간(60일)에서 제외한다.

앞서 KT는 개정된 인터넷은행 특례법에 따라 케이뱅크 지분을 34%로 늘리기 위해 지난달 12일 주식보유한도 초과보유 승인을 신청했다. 금융위는 "심사중단 사유가 해소되면 즉시 심사를 재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